NY LOGISTICS HAS EXTENSIVE TRASPORTATION EXPERIENCE.

공지사항

NY News and Notice

제목 선박 검사도 비대면으로…원격장비 활용지침 시행
첨부파일 등록일 2021-04-30 조회수 15


앞으로 선박의 안전을 확인하는 선박 검사에 드론·무인로봇 등 첨단 장비가 투입된다.

해양수산부는 드론·무인로봇 등 ‘원격검사장비’를 활용한 선박 검사 지침을 마련해 5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선박 검사는 검사원이 현장에 입회해 직접 육안 등으로 선체구조나 설비 등의 상태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는데, 시간과 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는 원격검사장비 도입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하지만 국제해상인명안전협약(SOLAS) 등 각종 국제협약에 원격검사장비를 활용한 선박 검사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어 체계적이고 통일된 자체 지침이 필요했다.

해수부는 드론 무인로봇 등 원격검사장비를 활용한 선박 검사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선박 검사 대행기관인 한국선급 뷰로베리타스(프랑스선급) 해양교통안전공단 등의 체계적인 검사 수행과 검사품질 보장, 효율성 향상 등을 위해  ‘원격검사장비를 활용한 선박검사 지침’을 시행한다. 

‘원격검사장비를 활용한 선박검사 지침’에는 장비의 종류와 적용범위, 검사의 준비와 시행, 검사 후 결과보고서 작성까지의 세부 절차와 방법 등이 담겨 있다.

 


원격검사장비를 활용해 선박검사를 하면 시간과 비용을 대폭 절약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총톤수 15만t급 대형 산적화물선의 화물창은 그 깊이만 20m에 달해 선박검사원이 화물창을 검사하기 위해서는 고층 작업용 사다리차량을 이용하거나 일일이 발판을 설치해야 한다. 이 경우 1000만원 내외의 비용과 2~3일의 긴 시간이 소요된다. 

그러나 드론을 활용하면 500만원 내외의 비용으로 대부분 하루 만에 검사가 가능해진다. 무엇보다 선박검사원이 안전하게 검사를 수행할 수 있게 돼 효율성과 안전성을 모두 높일 수 있다. 

최종욱 해양수산부 해사산업기술과장은 “원격검사장비를 활용한 선박검사 지침의 시행으로 더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선박검사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기술들을 선박검사에 선제적으로 적용해 현장의 어려움들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출처] 코리아쉬핑가제트

https://www.ksg.co.kr/news/main_newsView.jsp?pNum=130149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목록
이전글 북미서안항만 3월 물동량 280만TEU ‘역대 최대치’
다음글 운임 급등에 컨선 발주 10년來 최대 전망